김용민의 맑은 칼럼

2019년 2월 21일 목요일입니다.

안녕하십니까. 김용민입니다!

 

제2의 김용균이 없도록 하겠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김용균 노동자 유가족을 만나

다짐했습니다.

 

그런데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비정규직 노동자 한 명이

컨베이어벨트에 몸이 끼는 사고로 숨을 거뒀습니다.

거의 모든 부분에서 사고 양상은

김용균 노동자의 것과 닮았습니다.

심지어 컨베이어벨트 멈추는 풀코드선 늘어져 있는 것까지.

 

제2의 김용균 노동자가 없도록 하겠다며 개정한

산업안전보건법,

도대체 무엇이 바뀐 건가요?

 

게다가 현대제철 당진공장은

2007년부터 10년 동안 산업 재해로

33명이 숨졌습니다.

3명의 사망자를 낸 한화 대전공장에서의 폭발사고,

이것 역시 재발 방지 약속은 구호 뿐이었습니다.

지난해 5월 폭발사고로 5명이 숨진 바 있었지요?

 

뭔가 방향을 잘못 잡은 것 같습니다.

다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짚어보겠습니다.

이 개정안은 국회 논의 중에

차떼고 포뗀다는 비난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습니다.

이를 알고도 야당과의 타협 과정에서

양보에 양보를 거듭한 정부 여당,

문제가 많습니다.

 

그러나 안전에 관한 사안을 정략적으로 접근한

자유한국당, 이 당에 보다 큰 책임이 있습니다.

 

“산업안전보건법이

김용균 노동자 유족 주장대로 가게 되면

대한민국 산업계 전체를

민주노총이 장악하게 되는 결과가 된다.”

이러면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막아서지 않았던가요?

끝내 이렇게 빼고 저렇게 빼서 맹탕으로 만들었고요.

 

세월호 이전과 이후가 다르도록 하겠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공언한 바입니다.

그러나 둘 다, 안전 역시 양보할 수 있다는 생각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비슷한 사고가 재현됐습니다.

책임의 무게는 다르겠으나

세상에서 가장 한심한 일은 정치인을 믿는 것이다,

이런 생각이 드네요.

 

“당신의 저녁은 아침보다 똑똑하다!”

여기는~ <김용민 라이브>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 '김용균법'이 무엇을 바꿨나 2019.02.22 - 2878
31 뉴라이트 등 토착왜구의 착각 2019.02.21 - 3716
30 "저딴게 대통령이냐" VS "박근혜 씨" 2019.02.20 - 3909
29 야동 차단, 아이돌 출연제한이라는 통제 2019.02.19 - 9265
28 인터넷에서는 숫자를 믿지 말자 2018.11.12 3 3124
27 '통일비용'이라는 오래된 거짓말 2018.11.09 3 3186
26 '그루밍 성범죄'의 뿌리 2018.11.09 - 3779
25 총기로 총기를 막는 나라, 미국 2018.11.08 - 2295
24 '냉면 목구멍'의 의도성 2018.11.05 - 3374
23 야동시청하지 맙시다 2018.11.03 1 8634
22 새만금은 축복의 땅이 될 수 있을까 2018.11.01 - 2209
21 제2의 양진호를 막으려면 2018.10.31 - 2932
20 5.18 성폭행 사건...절반의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2018.10.31 - 4935
19 의도가 팩트를 앞서면 2018.10.25 1 2695
18 강서구 PC방의 죽음, 강남역 화장실의 죽음 2018.10.25 - 3512
17 강용석과 법비들 2018.10.25 - 4316
16 존경의 눈망울을 산 아이유 2018.10.16 - 4635
15 스리랑카 노동자, 어쩌면 관동학살의 우리 2018.10.10 - 4484
14 프란치스코 교황과 김삼환 목사 2018.10.10 1 4478
13 내가 정말 알아야 할 모든 것은 유치원에서 배웠다는데 2018.10.09 - 2319

이메일 로그인

이메일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