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의 맑은 칼럼

2019년 2월 19일 화요일입니다

안녕하십니까. 김용민입니다!

 

2013년 11월 9일 연합뉴스 기삽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대중집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박근혜 씨'라고 지칭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정희 대표는

‘박근혜 씨가 바로 독재자 아닌가’라며

박 대통령을 '박근혜 씨'로 호칭했다.

이정희 대표는 연설에서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단 한 번도 쓰지 않았다.”

 

연합뉴스의 이 기사는 이렇게 마무리됩니다.

“이정희 대표의 이같은 호칭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국가 지도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는 갖춰야 하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네, 시국 집회에서

대통령에게 대통령 호칭을 하지 않아 문제라면,

공당의 당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연설회 자리에서

어떤 최고위원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저딴게 무슨 대통령이냐”라는 말을 한 것은

더 큰 문제가 되겠지요.

어제 대구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합동연설회에서

이런 말이 나왔습니다.

 

연합뉴스는 여태 “저딴게”로 시작하는 그 말을

문제 삼지 않고 있습니다.

 

대통령에 대한 무례함,

언어의 경박함,

모두 문제 삼을 수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권위주의 시대의 제왕적 권력이 아닌 이상

대통령은 국민에게,

자신을 다양하게 평가할 수 있도록

자유를 부여함이 옳습니다.

이게 바로 국민이 주인된

민주공화국의 진면모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정리합니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후보의 문 대통령을 향한

“저딴게” 발언을 문제 안삼는

연합뉴스의 무심한 태도는 틀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했던

“박근혜 씨” 운운한 발언을 문제 삼는

연합뉴스의 비판은 틀렸습니다.

 

“당신의 저녁은 아침보다 똑똑하다!”

여기는~ <김용민 라이브>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32 '김용균법'이 무엇을 바꿨나 2019.02.22 - 2878
31 뉴라이트 등 토착왜구의 착각 2019.02.21 - 3716
» "저딴게 대통령이냐" VS "박근혜 씨" 2019.02.20 - 3907
29 야동 차단, 아이돌 출연제한이라는 통제 2019.02.19 - 9264
28 인터넷에서는 숫자를 믿지 말자 2018.11.12 3 3123
27 '통일비용'이라는 오래된 거짓말 2018.11.09 3 3185
26 '그루밍 성범죄'의 뿌리 2018.11.09 - 3779
25 총기로 총기를 막는 나라, 미국 2018.11.08 - 2295
24 '냉면 목구멍'의 의도성 2018.11.05 - 3373
23 야동시청하지 맙시다 2018.11.03 1 8632
22 새만금은 축복의 땅이 될 수 있을까 2018.11.01 - 2209
21 제2의 양진호를 막으려면 2018.10.31 - 2932
20 5.18 성폭행 사건...절반의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2018.10.31 - 4935
19 의도가 팩트를 앞서면 2018.10.25 1 2695
18 강서구 PC방의 죽음, 강남역 화장실의 죽음 2018.10.25 - 3512
17 강용석과 법비들 2018.10.25 - 4316
16 존경의 눈망울을 산 아이유 2018.10.16 - 4635
15 스리랑카 노동자, 어쩌면 관동학살의 우리 2018.10.10 - 4484
14 프란치스코 교황과 김삼환 목사 2018.10.10 1 4478
13 내가 정말 알아야 할 모든 것은 유치원에서 배웠다는데 2018.10.09 - 2318

이메일 로그인

이메일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