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리뷰] 여름이 지나면 가을이 온다. - 500일의 썸머

남로당 0 14,990
  

1279673692.jpg


dot3.gif사랑을 할 때마다 가장 신기한 것은 처음에 느꼈던 감정들이 조금씩 무뎌지는 것이다. 그것은 누구를 만나건 어떤 형태의 연애를 하건 어김없이 찾아왔다. 때로는 그 시간이 조금 더 빨리 때로는 조금 더 늦게 올 때도 있었지만 아예 찾아오지 않은 경우는 단 한 번도 없었다. 나를 반하게 했던 미소도, 어떤 소음 속에서도 들을 수 있었던 말투도, 진지한 이야기를 할 때 머리칼을 귀 뒤로 넘기는 사소한 습관들. 오직 세상에서 나만이 그 사람을 읽을 수 있고 이해할 수 있으며 그 사람의 모든 것을 사랑한다고 생각했지만 결국 그런 시간들은 영원히 지속될 수 없다.

축하 카드를 만드는 회사에서 카드에 적힐 문구를 작성하는 일을 하던 톰은 어느 날 새로 들어온 비서 썸머를 보고 한 눈에 반한다. 썸머도 그가 싫지 않은 눈치.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던 톰은 마침내 썸머와 사랑하는 사이가 된다. 그들은 이케아 매장에서 사지도 않을 가구들을 보며 마치 미래에 있을 신혼 생활의 놀이를 한다. 둘은 뭘 해도 기쁘고 뭘 해도 웃음이 난다.

사랑은 사소한 것들을 예사롭지 않게 만드는 힘이 있다. 남들이 들으면 아무 것도 아닐 일이지만 당사자들에게는 더없이 소중한 기억들이다. 둘만의 암호를 만들고 남들 앞에서는 차마 창피해서 하지 못할 닭살스러운 말들도 서슴없이 하게 만든다. 어제와 다른 세상을 사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사랑에 빠지는 것이다. 그러면 세상의 모든 것들이 나를 향해 미소 짓는 근사한 경험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사랑은 그런 설레임들을 계속 지속시키지 못한다. 도파민의 문제이건 마음의 문제이건 간에 아무튼 사랑은 시간이 지나면 반드시 그 시간만큼의 티가 난다. 물론 갈수록 더 사랑하게 되는 커플들도 있겠지만 그건 극소수의 예외일 뿐이다. 어떤 이유에서건 우리의 사랑은 시간이 지나면 퇴색되고 옅어지다가 마침내 희미해지거나 시시해져 버린다.

톰과 썸머도 마찬가지다. 썸머는 이제 더 이상 이케아에서 톰의 장난을 받아주지 않는다. 그리고 둘이 함께 좋아하는 노래를 크게 틀어놓아도 그 옆을 무심하게 지날 뿐이다. 영화는 톰과 썸머가 보낸 500일을 날짜 별로 보여준다. 그러나 1일 다음에 반드시 2일이 아니다. 오히려 이 속의 시간들은 뒤죽박죽이다. 그래서 이들이 변화가 더 현실감 있게 다가온다.

 

dot3.gif사랑은 왜 변하고 왜 식는 것일까? 처음의 그 열정 그대로 끝날 때까지 갈 수는 없는 것일까? 사랑은 가지고 싶은 물건과 비슷하다. 처음 그 물건을 찜 해놓고 내 것이 될 때 까지는 그 물건이 내 삶에 꼭 필요할 것만 같다. 그리고 벼르고 별러서 드디어 물건을 손에 넣는 날로부터 한동안은 대체 이 물건 없이 내가 그 동안 어떻게 살아왔을까 싶다. 하지만 물건은 조금씩 낡아간다. 그리고 그 물건이 세월에 낡아가는 것 보다 더 빠른 속도로 우리는 그 물건이 주었던 기쁨과 설렘을 잊어간다. 그러다 마침내 그 물건은 더 이상 나에게 아무런 감흥도 주지 못한다. 그저 그 전에 샀던 수많은 물건들 중 하나가 될 뿐이다. 있으니까 있는 물건, 사라져도 딱히 애타지 않을 물건.

 

500일의 썸머는 썸머의 입장이 아닌 톰의 입장에서 이야기가 진행된다. 흔히 사랑 얘기에 여자가 주인공인 것과 달리 톰은 이 영화에서 사랑의 여러 가지 감정들을 경험하게 된다. 처음 만나 설레는 것부터 익숙해짐과 실증, 분노와 그리움까지 그는 차례로 겪게 된다. 톰은 썸머가 자신의 반쪽임을 확신한다. 그러나 결국 톰과 썸머는 헤어진다. 영화는 500일의 썸머지만 실제 톰이 썸머와 이별하게 되는 시점은 488일이다. 500일은 썸머와 완전히 정리가 되고 새로운 여자 가을 (극중 이름이 실제로 가을이다.) 을 만난다. 그러니까 여름이 가면 가을이 오는 것이고 여름이 가야 가을이 올 수 있는 것이다.

톰은 다른 남자와 결혼한 썸머에게 묻는다. 평소 구속 받는 사이를 싫어하던 그녀가 어떻게 해서 결혼을 하게 되었는지. 그러자 썸머는 말한다. 너에게는 없는 무엇인가를 그에게서 발견하게 되었다고. 결국 이유는 그것이었다. 톰은 썸머의 반쪽이 아닌 것이다. 그러기에 썸머는 뭐라 정확하게 설명할 수는 없지만 톰이 가지지 못한 중요한 무언가를 (혹은 감정을) 준 그와 결혼을 하게 된 것이다.

 

1279673844.jpg

 

시간이 갈수록 톰과 썸머가 서로에 대해 무덤덤해지는 것들을 영화는 한참 설레던 때의 그들의 이야기와 뒤섞어서 보여준다. 만약 시간의 순서대로 배치가 되었다면 톰과 썸머의 변화가 그다지 극적이지 않았을지도 모르지만 이 시간의 재배치는 그들의 사랑이 그렇게 아무렇지 않은 무언가가 되어버린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배로 느끼게 해 준다.

 

dot3.gif연인들이 만나면 흔히 눈에 콩깍지가 씌었다고 한다. 그 말은 그만큼 아무것도 아닌 모든 것에 의미를 부여하고 남이 들으면 시시하기 그지없는 것들이 당사자들에게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무언가가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이 콩깍지는 한번 쓰이면 절대 벗겨지지 않는 것이 아니다. 조금씩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콩깍지는 얇아지고 의미 있던 모든 것들은 더 이상 아무런 의미를 지니지 못한다. 그리고 마침내는 습관처럼 만나는 서로가 있을 뿐이다. 사랑한다는 말을 해도 전처럼 가슴이 뛰거나 벅차 오르는 감정 같은 건 없다. 그저 서로 당연한 말을 당연한 순간에 하는 것처럼 느껴질 뿐이다.

 

사랑에 있어서 가장 안타까운 순간들이 있다면 그렇게 소중했던 것들이 조금씩 가벼워지다가 마침내는 불면 날아가 버릴 것 같은 무게만을 가질 때이다. 그러나 영화는 말한다. 여름이 가면 가을이 찾아 온다고. 톰에게 다시 찾아온 인연인 가을이라는 이름의 여성과 톰은 또 다시 500일의 날들을 사랑하고 미워하고 분노하고 그리워하게 될 것이다. 가면 또 오는 것 그것은 버스나 기차만이 아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26 죄와별 [죄와별] 데이트 강간 댓글8 남로당 12.14 30458 5
1225 당원통신 [당원제보] 보린고비 설화 댓글10 돈까쯔 08.26 20333 17
1224 논평과 단신 [분노] 2011년... 아직도 음란물 논쟁을 해야 하는가? 댓글3 남로당 07.29 22877 2
1223 파주졸부의 F다이어리 2011 新 아메리칸 드림 [파주졸부의 F다이어리] 댓글4 남로당 07.28 18896 7
1222 무비 스토리 [Space Monkey] 외로운 우주공간에서 그는 어떻게 살아 남았나 (1) 남로당 07.27 13715 2
1221 파주졸부의 F다이어리 찌질한 너에게 홍대 클럽이란~ [파주졸부의 F다이어리] 댓글6 남로당 07.25 58187 4
1220 무비 스토리 [Space Monkey] 외로운 우주공간에서 그는 어떻게 살아 남았나 (Intro) 남로당 07.22 13517 3
1219 리뷰 시리즈 [연애리뷰] 사랑은 게임이며 당신은 선수이다? - The Game 남로당 08.04 14736 6
1218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팔랑귀를 위하여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시즌 2] 댓글2 남로당 07.23 14976 5
열람중 리뷰 시리즈 [연애리뷰] 여름이 지나면 가을이 온다. - 500일의 썸머 남로당 07.21 14991 5
1216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아이폰이 없던 시절에 우리는 어떻게 살았는가.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시즌 2] 댓글3 남로당 07.09 13776 6
1215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헤어진 다음 날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시즌 2] 댓글3 남로당 06.17 14954 9
1214 리뷰 시리즈 [연애리뷰] 세상의 고민 없는 사랑은 없다. - 愛(애)피소드 남로당 06.16 15436 5
1213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내 인생의 내비게이션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시즌 2] 댓글2 남로당 06.14 14950 6
1212 리뷰 시리즈 [연애리뷰] 헤어진 연인들에게 남아있는 것들 - 멋진 하루 남로당 06.10 13662 5
1211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절대로 익숙해지지 않는 것들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시즌 2] 댓글2 남로당 06.07 10951 5
1210 리뷰 시리즈 [연애리뷰] 여자라서 행복한가요? 불행한가요? - 영애씨 문제는 남자가 아니야 남로당 06.03 13401 5
1209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나는 소망한다. 이런 남자를..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시즌 2] 댓글4 남로당 05.31 10722 5
1208 리뷰 시리즈 [연애리뷰] 내 남자의 여자들과 친구 되기? - 걸프렌즈 남로당 05.26 11753 5
1207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매미’에서 ‘달팽이’까지 [블루버닝의 S 다이어리] 댓글2 남로당 05.10 6394 4
1206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반짝, 하고 빛나는 순간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시즌 2] 댓글6 남로당 04.16 9692 4
1205 리뷰 시리즈 [연애리뷰] 왜 하필 그녀이고, 왜 하필 그 여야만 하는가 - 나는 누구를 사랑할 것인가? 남로당 04.15 11522 5
1204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다양성에 대한 인정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시즌 2] 댓글2 남로당 04.13 8791 5
1203 리뷰 시리즈 [연애리뷰] 반쪽짜리 사랑 - 중독 남로당 04.07 10854 5
1202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이토록 아름다운 스무 살 [블루버닝의 S다이어리 시즌 2] 댓글3 남로당 04.02 10344 7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