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들른 추억의 유적지 ㅋㅋㅋ

warmgray 0 903
  

시간이 흘러 흘러 어느덧 중년이 되어 버렸네요. 이 곳은 마치 문닫은 옛날 클럽 같은 느낌이 들어요.
한창 젊을 때 SNS도 없던 시절 이곳에서 참 많이도 만나고 헤어지고 했던 기억이...

젊은 시절 남몰래 정겨운 방황을 함께 했던 곳이기에 추억이 남다르네요.
쓰디쓴 추억 또는 아팠던 추억이랑 달콤했던 추억이 함께했던 곳이었습니다.

옛 추억의 그녀들은 어디선가 잘 살고 잘 지내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다들 잘 계시죠? ^^


Comments